콘텐츠산업정보포털 홈페이지 설문조사 : 설문에 참여하신 분께 추첨을 통하여 베스킨라빈스 싱글레귤러를 드립니다. / 설문조사 바로가기

보도자료

> 알림마당 > 보도자료
(cop)알림마당 > 보도자료 상세보기 | 제목, 등록일, 조회수, 첨부파일로 구분되는 표
제목 국내 방송영상 콘텐츠, 중국 시장 재공략 나선다
등록일 2018-06-07 조회수 5969
첨부파일

국내 방송영상 콘텐츠, 중국 시장 재공략 나선다

- 한콘진, 오는 12~14일 ‘2018 상하이 국제TV 페스티벌’ 참가…2년만의 한국공동관 운영
- KBS, CJ E&M 등 15개사 참가…최신 드라마·예능 판매, 포맷거래, 공동제작 등 추진

  •   <너도 인간이니>, <나의 아저씨>, <미스 함무라비> 등 국내 최신 드라마와 예능 프로그램 등 방송영상 콘텐츠들이 다시 중국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한다.
  •   문화체육관광부(장관 도종환)와 한국콘텐츠진흥원(KOCCA·원장 김영준)은 오는 12일부터 14일까지 중국 상하이에서 열리는 ‘2018 상하이 국제TV 페스티벌(2018 Shanghai International Film&TV Festival, 이하 STVF)’ TV마켓에서 한국공동관을 운영하며 국내 방송콘텐츠의 중화권 시장 진출을 지원한다.
  •   특히 한콘진의 이번 STVF 한국공동관 운영은 최근 침체를 겪고 있는 국내 방송콘텐츠의 중국 수출이 재개될 수 있는지 가늠하는 분수령이 될 전망이다. 경색된 한-중 관계의 영향으로 지난해 STVF에 한국공동관이 운영되지 못했고, 중국 내 한국드라마의 수입 쿼터가 막히면서 2016년 하반기 이후 수출 실적이 저조한 상황이기 때문이다.

◆ KBS·CJ E&M 등 15개 미디어 기업 참가…드라마, 예능 등 다양한 장르로 기대감↑

  •   올해로 24회째를 맞는 STVF는 중국 최대의 방송영상 콘텐츠 마켓으로, 중국 국가신문출판광전총국과 상하이시가 주최한다. 이번 행사에는 중국 국영방송사 CCTV와 SMG(상하이 미디어그룹), 광동, 후난, 저장성, 사천 등 각 지역의 방송사와 미디어 기업은 물론 소니픽쳐스, 후지TV 등 주요 콘텐츠 기업 바이어 약 3,000여 명이 참석할 예정이다.
  •   한국공동관에는 ▲KBS ▲MBC ▲SBS ▲EBS ▲CJ E&M ▲JTBC 등 주요 방송사를 비롯해 총 15개의 국내 미디어 기업이 참가한다. 이들은 드라마 <너도 인간이니> ▲<이리와 안아줘> ▲<훈남정음> ▲<무법변호사> ▲<미스 함무라비> ▲<리치맨> 등과 예능프로그램 ▲<런닝맨> ▲<뜻밖의 Q> ▲<숲속의 작은집> ▲<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>, 다큐멘터리 ▲<디 오리진> ▲<더 본즈> 등 다양한 장르의 방송 콘텐츠를 선보일 계획이다.
  •   구자명 한국방송수출협의회장(SBS콘텐츠허브 해외사업팀장)은 “이번 STVF 참가를 앞두고 참가 기업들이 중국 바이어와의 상담, 미팅을 꼼꼼하게 준비하는 등 기대가 크다”며 “대형 포털 사이트를 비롯한 주요 미디어들과의 계약이 성사되고, 빠른 시간 안에 한국 방송 프로그램 수입이 허용된다면 중국 내 방송영상 콘텐츠 한류가 다시 활발해질 것으로 기대한다”고 말했다.
  •   김경석 한국콘텐츠진흥원 방송본부장은 “국내 콘텐츠 기업들에게 중국 시장은 매우 중요하기 때문에 올해 초부터 한국공동관을 설치하기 위해 다방면으로 노력했다”며 “여전히 쉽지 않은 환경이지만 참가 기업들이 좋은 성과를 거둘 수 있도록 심층정보 제공, 현지 주요 바이어와의 비즈니스 미팅 주선, 전문 통역원 배치 등 체계적이고 전략적으로 지원할 계획”이라고 말했다.
  •   한편 한국콘텐츠진흥원은 오는 10월에는 일본의 Tiffcom과 프랑스의 MIPCOM, 11월에는 멕시코의 MIP CANCUN, 12월에는 싱가포르의 ATF 등 전 세계 주요 방송콘텐츠마켓에 국내 기업의 참가를 지원할 예정이다.
  • 사진1. '2018 상하이 국제TV 페스티벌' 포스터

    사진1. '2018 상하이 국제TV 페스티벌' 포스터

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(제1유형:출처표시) 마크 이미지 / 상업적이용과 변경허용

이 보도자료와 관련하여 보다 자세한 내용이나 취재를 원하시면
한국콘텐츠진흥원 대외협력실
손모아 주임(061.900.6397)에게 연락주시기 바랍니다.

붙임. 없음

대한민국 영토, 콘텐츠로 넓힌다! Create NeWave KOCCA 심볼
게시물 검색
현재 페이지의 콘텐츠 안내 및 정보 제공에 만족하십니까?